브래드 피트 '트로이' 감독판 7월 개봉…33분 추가
상태바
브래드 피트 '트로이' 감독판 7월 개봉…33분 추가
  • 미디어디펜스
  • 승인 2020.06.12 0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트로이 디렉터스 컷' 스틸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영화 '트로이 디렉터스 컷'(감독 볼프강 페터젠)이 7월 개봉을 확정했다.

12일 수입 배급사 측에 따르면 제작비 20억 달러, 1만2천 평의 트로이성, 7만5000 명의 엑스트라가 총동원된 블록버스터 '트로이 디렉터스 컷'이 올여름 7월 개봉을 확정했다.

'트로이 디렉터스 컷'은 10만 대군이 참전한 '트로이 전쟁', 불멸의 신화가 된 그리스 영웅 '아킬레스'와 트로이 왕자 '헥토르'의 아름답고 잔혹한 사투를 담은 초대형 액션 블록버스터.

'트로이 디렉터스 컷'은 국내 최초로 33분의 디렉터스 컷이 추가돼 스크린 상영되는 것은 물론, 영상미와 사운드가 리마스터링 업그레이드되어 관객들을 더욱더 아름답고 잔혹해진 '트로이'의 대전투로 초대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감독판에는 트로이 전쟁의 비극을 암시하는 오프닝 장면부터 대규모 지중해 전투, 트로이 목마 작전, 오디세우스의 등장씬까지 이전에는 볼 수 없던 새로운 장면들이 추가 공개되었다. 이와 함께 지중해 푸른 바다와 청동 갑옷의 디테일 등 영상미와 함께 아킬레스의 전투씬의 음악과 무기로 살을 꿰뚫는 금속 사운드까지 리마스터링돼 기대를 더한다.

또한 앞서 아카데미 수상 배우 브래드 피트부터 '반지의 제왕'의 올랜도 블룸, '킹 아서'의 에릭 바나, '왕좌의 게임'의 숀 빈까지 당시 전례 없는 초호화 캐스팅으로 개봉과 동시에 북미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한 바 있다. 또한 거장 볼프텐 페터젠 감독과 '왕좌의 게임' 각본가 데이비드 베니오프, 그리고 '타이타닉'의 음악감독 제임스 호너가 참여해 역사상 가장 잔혹했던 10년간의 트로이 전쟁을 리얼하게 재현하는데 성공했다는 극찬을 받았다.

한편 '트로이 디렉터스 컷'은 오는 7월 개봉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