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 검문 경찰관 매달고 도주하다 '쾅'…40대 운전자 붙잡혀
상태바
음주 검문 경찰관 매달고 도주하다 '쾅'…40대 운전자 붙잡혀
  • 미디어디펜스
  • 승인 2020.06.19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오전 1시쯤 부산 연제구 거제동에 있는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 인근 교각을 들이받은 쏘나타 앞범퍼가 찌그러진 모습.(부산지방경찰청 제공)© 뉴스1


(부산=뉴스1) 조아현 기자 = 부산에서 음주운전 검문을 하던 경찰관을 차에 매단채 달아나고 사고까지 낸 40대 운전자가 붙잡혔다.

19일 오전 0시46분쯤 '음주가 의심되는 승용차가 있다'는 내용의 신고가 112 상황실에 접수됐다.

경찰은 예상도주로에 순찰차를 배치하고 차량을 검문하다 부산 동래구 사직동의 한 도로에서 술에 취해 운전하던 쏘나타를 발견했다.

하지만 쏘나타 운전자 A씨(40대 남성)는 음주여부를 확인하던 경찰관 1명을 조수석 문에 매단 상태로 도주하기 시작했고 사직동 종합운동장 사거리~연제구 거성사거리 인근까지 1km 주행했다.

이 때문에 경찰관은 경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다.

쏘나타는 계속 달아나다 이날 오전 1시쯤 부산 연제구 거제동에 있는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 인근 교각을 충격한 뒤 에야 멈춰섰다.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 수치는 '면허취소'수준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특수공무집행방해와 음주운전 혐의로 A씨를 입건하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