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경술국치일 조기게양으로 순국선열의 애국정신 기려
상태바
경북도, 경술국치일 조기게양으로 순국선열의 애국정신 기려
  • 문근원
  • 승인 2020.08.31 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일제에 국권 빼앗긴 뼈아픈 역사 되새기고 애국정신 고양 -

경상북도는 경술국치일인 8월 29일 도청전정에 태극기 조기게양하고 순국선열의 숭고한 애국정신을 기렸다.

태극기 조기게양은 경술국치 110주년을 맞아 민족의 국권을 일제에 빼앗긴 뼈아픈 역사를 되새겨 다시는 그러한 아픔이 반복되지 않도록 성찰하고, 잃었던 나라를 되찾기 위해 자신의 모든 것을 받쳤던 순국선열의 숭고한 애국정신을 기리며, 나라 사랑하는 마음을 고양시키기 위함이다.

경상북도는 이를 위해 2015년 4월 ‘경상북도 대한민국 국기사랑 지원 조례’를 제정하고, 매년 경술국치일에 33개 시군을 비롯한 도내 각 공공기관과 사회․민간단체도, 도민 등을 대상으로 조기게양을 독려하고 있다.

게양 시간은 관공서, 공공기관 등은 오전 7시부터 밤 12시까지이며, 민간기업, 단체, 각 가정에서는 오전 7시부터 오후 6시까지이다.

게양 방법은 깃봉에서 깃면의 너비(세로길이)만큼 내려서 게양하며, 함께 게양하는 다른 기가 있을 경우 같이 조기로 게양해야 한다.

김병삼 경상북도 자치행정국장은 “나라와 민족을 위해 희생한 순국선열의 넋을 기리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많은 도민들이 조기게양에 적극 동참해 주기 바란다”라며, “지방정부 차원에서 나라 사랑하는 마음을 고취시킬 수 있는 다양한 정책을 구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