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익위, 공공기관 채용시험 중 응시자 화장실 이용방안 권고
상태바
권익위, 공공기관 채용시험 중 응시자 화장실 이용방안 권고
  • 미디어디펜스
  • 승인 2021.02.24 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도 국가공무원 9급 공개경쟁채용 필기시험이 치러진 11일 서울의 한 시험장에서 응시생들이 간격을 유지한 채 떨어져 앉아 시험시작을 기다리고 있다.(인사혁신처 제공) 2020.7.11/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서울=뉴스1) 박주평 기자 = 국민권익위원회는 공공기관의 채용‧자격시험 중 응시자의 화장실 이용방안을 마련하는 등 정책개선 사항을 중앙부처, 지자체 등에 제안했다고 24일 밝혔다.

권익위는 그간 접수된 민원을 바탕으로 기관별 시험운영 실태를 분석하고 '국민생각함'을 통해 국민의견을 수렴해 정책제안을 마련했다.

국가인권위원회가 공무원 채용시험, 국가기술자격시험 등의 시험 중 화장실 사용제한은 인권침해라고 결정했지만, 여전히 많은 기관은 부정행위 유발 우려 등을 사유로 이를 제한하고 있다.

총 1756명이 참여한 권익위의 국민생각함 설문조사에서 시험 중 화장실 이용 찬반 질문에 과반수인 61.1%가 찬성했다.

다만, 시험 중 화장실 사용 시 다른 응시자의 수험권 보장 등을 위해 화장실 이용 가능시간을 일정시간으로 제한해야 한다는 의견(58.4%), 이용 횟수도 일정횟수로 제한해야한다는 의견(63%)도 있었다. 또 부정행위 방지 등을 위해 소지품 검사와 감독관 동행이 필요하다는 의견은 84.6%로 높게 나타났다.

이를 바탕으로 권익위는 Δ화장실 이용가능 시간, 이용 횟수 등을 시험별 특성에 따라 지정해 운영 Δ이용 과정에서 소음 최소화 Δ사전 신청제도 운영 등을 제안했다. 또 화장실 이용 등과 관련한 편의제공 사항을 사전에 수험생들이 쉽게 알 수 있도록 시험 공고와 누리집(홈페이지) 등을 통해 사전에 안내하도록 했다.

추가로 임신부와 과민성 대장(방광) 증후군 질환자 등에게 별도 시험실 제공 등 장애인과 유사한 시험편의 지원제도를 확대해 운영도록 요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